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감염되기 쉬운 장소는

관리자 | 2020.10.26 10:15 | 조회 673
(겨레일보-번역기자/김지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이 가장 큰 곳은 사람이 많고 환기가 잘 되지 않는 밀폐된 공간, 특히 대중교통, 상점 및 쇼핑센터, 나이트클럽 및 기타 시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이비인후과 전문의이자 의학박사인 블라디미르 자이체브가 타스통신에 밝혔다.

전문가는 "공공장소의 규모가 클 수록, 감염될 확률이 높아집니다. 사람들이 밀집해 있는 대중교통을 첫 번째 위험장소로 꼽을 수 있습니다."라고 언급하였다.

동시에 그는, 모든 예방 조치들에 충분히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는 민간 운송업자들이 가장 큰 위험을 초래한다고 지적하였다. 예를 들어 도시 간 운행하는 개인 미니버스 등이 그러하다. 국영기업들은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하여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운수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하여 많은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는데, 이는 하루에 한 번이 아닌, 매 출발 전에 일어납니다. 모든 난간 및 모든 좌석들을 청소하고, 자외선 램프를 사용하며 소독제를 뿌립니다." 라고 자이체브는 설명하며, 또한 '지하철에서 직원들 및 경찰들이 승객들의 마스크와 장갑 착용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번째로는, 상점들입니다. 쇼핑센터 앞을 지키는 경비원이 있는 대형 체인이나, 마스크 없이 출입을 금하는 상점은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작은 상점들에서는 환기가 잘 되지 않을 수 있으며 많은 손님들이 방문하기 때문에 위험이 커집니다."라고 의사는 언급하였다.

3위는 나이트클럽 및 유흥시설이 차지한다. 전문가는 '이러한 장소들은 창문이 없는 지하실 또는 반지하실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고, 통풍이 잘 되지 않기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될 위험이 크다'고 설명하였다.

전문가는 영화관, 극장, 콘서트 홀 등, 문화행사가 열리는 장소를 4위로 꼽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규칙들이 시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문객들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과 함께 닫힌 공간에 오랫동안 머물러있게 된다. 마지막 5위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분석하는 병원 및 연구실들이 차지했다. "일부 연구실에서는 사람들을 한 번에 한 명씩만 들어오도록 허락하며 나머지 사람들은 길거리에 서있게 하지만, 자연적으로 거리두기 규칙을 지키기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자신이 건강하다는 인증서를 받고자 검사를 받는 사람이나, 몸이 좋지 않아 감염 여부를 알고싶어하는 사람 모두가 함께 기다리기 때문에 감염 위험이 발생하게 됩니다."라고 자이체브 박사는 언급하였다. 그는 줄을 서서 기다리는 이들에게 '반드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가능한 한 다른 사람들로부터 멀리 떨어져있으라'고 조언하였다.


기사원문: https://yandex.ru/turbo/tass.ru/s/obschestvo/9805761?sign=887abcf7e002aabb1338a22967f4ddd8dc2a32c106909bd031c076872dae7402%3A1603568456&utm_source=yxnews&utm_medium=mobile&trbsrc=neo-news&utm_referrer=https%3A%2F%2Fyandex.ru%2Fnews%2Fstory%2FEHkspert_nazval_top-5_mest_gde_veroyatnost_zarazitsya_koronavirusom_bolshe--f88afca53ec0e7a9bb413620d19f7c7a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02개(1/31페이지)
코로나19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2 모바일 소뱌닌, '2021년 모스크바 경제상황 더욱 심각해질 것' 관리자 379 2020.11.12 13:35
601 모바일 소뱌닌, 2~3주 뒤 새로운 제한조치 도입 검토 관리자 586 2020.11.12 13:30
600 모바일 부총리, 코로나바이러스 심각한 지역 언급 관리자 298 2020.11.11 16:45
599 모바일 백신 스푸트니크V 효과 92% 관리자 200 2020.11.11 16:08
598 모바일 스푸트니크V 예방접종 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관리자 283 2020.11.11 12:14
597 모바일 모스크바, 코로나19 악화로 인해 제한조치 강화 관리자 325 2020.11.11 10:18
596 모바일 코로나 환자, 자택치료 가능해진다 관리자 476 2020.11.09 16:30
595 모바일 포포바, 새해 연휴 집에서 보낼 것을 권장 관리자 325 2020.11.09 12:48
594 모바일 (속보) 모스크바, 한국인 첫 코로나 사망자 발생 관리자 1029 2020.11.07 13:59
593 모바일 소뱌닌, "모스크바 코로나 상황 다시 악화돼" 관리자 469 2020.11.06 00:27
592 모바일 러 보건부, "코로나 가짜 음성판정 비율 30-40%" 관리자 399 2020.11.06 00:03
591 모바일 크렘린, 코로나바이러스 상황 우려 관리자 363 2020.11.05 16:12
590 모바일 포포바, 코로나 확진자 90% 터키에서 귀국 관리자 313 2020.11.02 16:54
589 모바일 크렘린, 러 코로나바이러스 초유의 사태 발표 관리자 580 2020.10.29 22:27
588 모바일 전문가, "코로나사태 1년 반 지속된다" 관리자 347 2020.10.28 20:32
587 모바일 러 전역, 28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법안 공포 관리자 443 2020.10.27 13:25
586 모바일 러 보건부, '코로나 상황 2-3월경 더 악화될 수도' 관리자 278 2020.10.27 10:38
585 모바일 소아과 위원장, 코로나바이러스 영유아에게도 치명적 관리자 346 2020.10.26 19:47
>> 모바일 코로나19, 감염되기 쉬운 장소는 관리자 674 2020.10.26 10:15
583 모바일 푸틴 '코로나, 여전히 우리를 위협하고 있어' 관리자 336 2020.10.23 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