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겨레일보 2020 신년 사설(社說)

관리자 | 2020.01.20 11:29 | 조회 2750
■ 겨레일보 2020 신년 사설(社說)

"통일이 가장 큰 동맹"

통일은 동맹을 넘어가야 한다. 미국은 동맹이란 미명으로 한민족의 통일의지를 막지 말아야 한다. 그것은 동맹을 가장한 주권침략이다. 지난 16일 해리스 주한 미대사는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금강산 개별관광 등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구상에 대해 향후 제재 가능성을 운운하며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는 취지로 언급했다. 이러한 내용은 동맹의 진정한 의미를 훼손하고 남북 통일노력에 심각한 저해요소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가 된다.
문제시 되고 있는 미국의 터무니없는 일방적 방위비인상처럼 이번 발언은 미국이 한국의 주권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인식을 주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미국의 인식이 한국을 동맹으로 여기는 것이 아닌 식민지 상황의 보호국쯤으로 여기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게 한다.
동맹이란 유사시 전쟁에서 힘을 배가하기 위한 협력관계이다. 남북관계는 특수관계이다. 언어 역사가 동일한 하나의 단일민족 국가가 의도하지 않게 일시적으로 나누어진 것에 불과하다. 하나로 통일되어야 할 당위성이 있는 관계이다. 한국전쟁과 같은 상황이 또다시 발생하면 안된다. 따라서 동맹을 향한 노력보다는 전쟁 상황을 배제하기 위한 남북간의 통일 노력이 우선권을 지닌다. 이번 대북 개별관광 시도는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그것은 동맹을 넘어 평화와 통일을 향한 큰 첫걸음이다.
이제야말로 남북이 통일연습을 해야할 때이고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연습에 매진해야 할 때이다. 한미군사훈련이 아니라 남북 평화통일과 번영의 훈련으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할 때이다. 동맹인 미국은 이를 당연히 지지해야 한다. 동맹이란 민족의 번영과 통일이 전제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작금의 미국의 행태는 자국만의 이익을 위해 남북분단 고착화를 획책하는 점령군의 행보를 보이는 듯해서 아쉽다. 수퍼강대국이라 자처하는 미국이 비핵화운운 하면서 정작 자국의 비핵화에는 눈감는 모순적 상황은 누가 제재할 것인가? '잠자는 공주' 유엔은 언제 깨어날 것인가?
통일이야말로 동맹을 통해 우리가 지켜내야 할 결과이며 미래이다. 통일은 남북이 당사자이다. 민족의 염원인 통일을 향한 남북의 노력에 미국이 동맹국이라면 절대적으로 따라야 한다. 아니면 미국은 통일의 주적이 될 것이다. ***

■ 겨레일보 신년 사설(社說)
Передовая статья газеты Гёре Ильбо по случаю начала нового года

"통일이 가장 큰 동맹"

«Объединение - самая сильная коалиция»

Объединение должно пойти дальше образования коалиции. Соединённые Штаты Америки не должны подрывать решимость объединения корейского народа подменой понятий, используя слово «коалиция». Это посягательство на суверенитет, выдаваемое за союзнические отношения.
16-го числа во время встречи с иностранными журналистами Посол США в Республике Корея Гарри Харрис, упоминая о возможности введения Соединенными Штатами санкций в отношении концепции сотрудничества между Республикой Корея и КНДР, включая и организацию туров в горы Кымгансан, намекал на необходимость проведения переговоров в первую очередь именно с США.

Такая позиция вызывает серьёзное беспокойство, поскольку подрывает истинный смысл коалиции и препятствует усилиям по объединению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и КНДР. Подобно вызвавшему шквал возмущения необоснованному требованию США в одностороннем порядке увеличить расходы на содержание в стране американского военного контингента, высказывание Посла Харриса достаточно ясно даёт понять, что США третируют суверенитет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Выходки Соединенных Штатов невольно толкают на мысль о том, что Вашингтон воспринимает Корею как своего протектората в условиях колониального владения, но никак не союзника.

Коалиция подразумевает партнёрские отношения в условиях войны для увеличение сил. Межкорейские отношения обладают своей спецификой. Республика Корея и КНДР являют собой некогда единое государство с одинаковым этническим составом, общим языком и историей, которое помимо своей воли было временно разделено. Этим обуславливается необходимость объединения в единое государство. Нельзя допустить повторения ситуации, подобной корейской войне. И по этой причине усилия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и КНДР, направленные на исключение военных ситуаций, находятся в приоритете по сравнению с усилиями наладить коалицию. Последние попытки организации туров в КНДР являются частью такой политики.
Это большой первый шаг к миру и объединению, выходящему за пределы коалиции.
Сейчас самая пора Республике Корея и КНДР начать «репетицию» объединения и основательно заняться подготовкой к миру и процветанию.
Сейчас насущен сдвиг парадигмы от совместных корейско-американских военных учений к подготовкам к мирному объединению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и КНДР и процветанию. США как союзник, разумеется, должны выступать за процесс мирного объединения. Необходимыми условиями для союзнических отношений должны выступать процветание народа и объединение страны.
Последние действия США напоминают шаги оккупанта, который ратует за консервацию раздробленности лишь для своего блага, что вызывает лишь сожаление.
Кто осмелится применить санкции в связи с противоречивыми действиями Штатов, называющих своё государство сверхдержавой и непрестанно бренчащих о денуклеаризации, и которые, в то же время, глядят сквозь пальцы на проблему ядерного разоружения собственного государства? Когда же вспрянет ото сна «спящая красавица» ООН?
Именно объединение - та цель, которую мы должны будем достигнуть посредством создания коалиции. Объединение - наше будущее. Сторонами в этом процессе являются Республика Корея и КНДР. США должны беспрекословно оказывать содействие усилиям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и КНДР для достижения объединения. В противном случае США станут главным врагом объединения.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73개(1/79페이지)
겨레장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러 '한국전' 參戰 비행용사 기념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84 2020.02.21 23:06
공지 최재형 순국 100주년_故최발렌틴, 할아버지 곁으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42 2020.02.20 23:24
공지 러, 20일부터 중국국민 일시적 러시아 입국금지 관리자 212 2020.02.18 22:30
공지 "南北이 김밥으로 통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29 2020.02.18 21:27
공지 <광고> 김치팝니다 관리자 350 2020.02.13 22:07
공지 2020년도 모스크바 한국학교 토요중등과정 1학기 수강생 모집 관리자 510 2020.02.09 12:37
공지 이철수 평통위원 대통령 표창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63 2020.02.09 12:26
공지 러시아 전쟁사 3대 대첩 스탈린그라드 전쟁 기념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89 2020.02.08 08:47
공지 러 볼고그라드大, 한국학 첫 특강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96 2020.02.08 08:39
공지 '30년에 어린 136년' 겨레일보 한러수교 30(136)주년 책자발행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47 2020.02.07 04:17
1563 방 / 세놓습니다. 모스크바 관계자 166 2020.02.05 09:49
1562 아기용품 구합니다 우주 128 2020.02.04 20:57
1561 사무실 매각 keepeek 251 2020.01.22 03:31
>> 모바일 겨레일보 2020 신년 사설(社說) 관리자 2751 2020.01.20 11:29
1559 러시아어 기초회화,문법 과외합니다. kriststarl 343 2020.01.08 04:47
1558 겨레일보 선정 2019년 러 동포사회 10대뉴스(5-10) 첨부파일 관리자 5011 2019.12.30 11:24
1557 겨레일보 선정 2019년 러 동포사회 10대뉴스(1-4) 첨부파일 관리자 5154 2019.12.30 11:21
1556 모바일 광고-방1칸 월세줍니다.칸코바역 도보10분 관리자 407 2019.12.24 17:33
1555 악쟈브리스카 역 인근 방 3칸 중 1칸 justice1 313 2019.12.20 18:25
1554 '독도사랑'에 빠진 러시아 첨부파일 관리자 7564 2019.12.18 08:34
1553 루블이 필요합니다. 나낀스크 488 2019.12.16 08:31
1552 러시아, 이제 '한국어'가 대세 첨부파일 관리자 7692 2019.12.15 18:57
1551 "한러관계, '하나의 문'으로 활짝" 첨부파일 관리자 7646 2019.12.15 10:08
1550 '한인타운' 마지막 만찬?, 2019 한인대상 및 송년회 첨부파일 관리자 7871 2019.12.15 09:59
1549 특별인터뷰 : 초대 모스크바 총학생연합회장 한승범 (므기모 국제관계학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7595 2019.12.15 09:41
1548 '모스크바 총학생연합회' 부활할까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7797 2019.12.15 09:18
1547 루블 판매합니다. 러시앙777 444 2019.12.12 14:41
1546 모바일 루블을 사고 싶습니다 newlif2012 570 2019.12.06 18:06
1545 귀국으로 인한 차량 양도 justice1 681 2019.11.26 09:27
1544 광고-2020학년도 모스크바한국학교 취학 및 유치원 입학 안내 관리자 22944 2019.11.20 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