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러 우랄, '한국학' 깨어난다

관리자 | 2020.03.04 12:02 | 조회 6258
 1960년대부터 극동 지방에 자리를 잡은 고려인들은 1930년부터 농업위주의 극동 지역으로부터 소비에트 시기에 대단위 공장지역인 우랄지역으로 이주를 해왔다. 이주 후 그들의 삶은 만만치 않았다. 그들은 소비에트 정부로부터 여러 박해를 받았지만 꿋꿋이 살아남았고, 이와 더불어 이동휘 선생을 연결고리로 독립자금을 모금하여 한국 임시정부가 활동하는데 도움을 준 한국과 직접 관련이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즉 고려인들이 박해 당한 흔적과 우랄과 시베리아에서의 민족 해방 운동의 역사 그리고 1950년 이후 북한과의 산업협력 관련자료가 국립기록보관소에 보존되어 있는 지역이다. <편집자 주>

<겨레일보 www.koreans.ru 지호 기자> 오랫동안 잊혀졌던 우랄지역에 새롭게 한국학이 부상하고 있다.
 지난 1월말 에카테린부르그 우랄연방대에서 한국국제교류재단 지원으로 심도있고 다양한 방향에서 한국학 세미나가 개최된 것. 
  3가지 형태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첫째로 1월 27일에는 산업경제 분야에서 소련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협력의 대상지인 우랄마쉬 공장을 방문하여 북한과의 협력관련 자료를 찾을 수 있는지에 대한 최초의 현지 탐방 조사가 실시되었다. 
 공장을 방문한 카잔연방대학교 고영철교수와 우랄연방대학교 무쉬노바 이리나 교수는 공장의 기술협력 책임자인 아계예브 세르게이의 자세한 북한과 중국과의 협력을 소개받고 이에 대한 역사적 자료들을 둘러 보고 추후 연구 가능성을 탐색하는 기회를 가졌다.
 두번째로 28일에는 우랄연방대교의 한국학 발전을 위한 원탁회의가 있었다. 우랄연방대학교 동양학과장 발리아흐몌토바 굴나라, 한국학연구소장 예정자인 흐레노브 발렌틴, 한국역사 교수 무쉬노바 이리나, 카잔연방대학교 고영철 교수가 대학의 한국학 발전을 위한 방향과 운영방안 그리고 예산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세번째는 "우랄에서의 한국학 발전의 전망과 과제"라는 주제로 우랄연방대, 첼랴빈스키국립대, 카잔연방대의 교수 및 학생이 참여하는 한국학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발표는 한국과 중국 그리고 러시아 3개국 총 10명의 발표가 진행되었다.
 이번 세미나가 우랄연방대 측에서 최근의 바이러스 상황 때문에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이 참석하는 회의를 모두 취소하라는 전달이 있었음에도 발표자 및 학생 등 30명이 참석하여 우랄지역에서의 한국학 발전 방안에 대한 발표와 한국과 러시아 경제협력 논문발표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세미나를 후원한 한국국제교류재단 파견으로 카잔연방대 교수로 재직중이며 러시아중남부지역의 한국학중핵사업단장인 고영철 교수는 이번 세미나 개최에 대해 "우랄연방대는 러시아 중부에서 가장 명성 있는 훌륭한 대학으로 이 대학에서 한국학 발전을 위한 세미나가 개최됨으로써 러시아 중부지역에 비로서 한국을 알리고 연구하는 획기적 계기가 되었다" 라고 평가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84개(1/79페이지)
겨레장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러 한국학 국제학술대회 온라인으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955 2020.04.25 11:11
공지 모스크바, 코로나19 추가확진 6명 관리자 6269 2020.03.12 09:01
공지 푸틴, ‘집권 연장’ 공식화 첨부파일 관리자 6218 2020.03.11 07:13
공지 <구인> 포스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직원 1명 모집 관리자 6272 2020.03.11 04:54
공지 '한국 코로나19' 국제학술대회에... 첨부파일 관리자 6285 2020.03.10 01:41
공지 "비켜라 코로나19, 우리는 입학한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293 2020.03.10 00:45
>> 러 우랄, '한국학' 깨어난다 관리자 6259 2020.03.04 12:02
공지 모스크바, 마스크 판매 통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587 2020.03.04 11:23
공지 러 코로나19, 확진판정은 3단계 관리자 7080 2020.03.01 22:05
공지 모스크바, 코로나19 러시아인 한 명 확진 관리자 7309 2020.03.01 20:31
공지 <광고> 김치팝니다 관리자 7116 2020.02.13 22:07
공지 '30년에 어린 136년' 겨레일보 한러수교 30(136)주년 책자발행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7351 2020.02.07 04:17
1572 러시아에서 구매 대행해주실분 찾습니다 suum 548 2020.03.21 05:45
1571 한국 유아동복 제조 판매 (주)배냇베이비 입니다. 첨부파일 (주)배냇베이비 418 2020.03.20 10:45
1570 중고차 팝니다 승혜승헌 348 2020.03.17 09:29
1569 민박집에서 일하실 아주머니 구합니다 레오강 339 2020.03.16 16:30
1568 파마, 염색, 머리깎아 드림 모스크바 관계자 284 2020.03.05 09:01
1567 식당이나 민박 일자리를 찾습니다 jung 404 2020.03.01 15:23
1566 러 '한국전' 參戰 비행용사 기념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035 2020.02.21 23:06
1565 최재형 순국 100주년_故최발렌틴, 할아버지 곁으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187 2020.02.20 23:24
1564 러, 20일부터 중국국민 일시적 러시아 입국금지 관리자 1192 2020.02.18 22:30
1563 "南北이 김밥으로 통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201 2020.02.18 21:27
1562 2020년도 모스크바 한국학교 토요중등과정 1학기 수강생 모집 관리자 1736 2020.02.09 12:37
1561 이철수 평통위원 대통령 표창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670 2020.02.09 12:26
1560 러시아 전쟁사 3대 대첩 스탈린그라드 전쟁 기념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756 2020.02.08 08:47
1559 러 볼고그라드大, 한국학 첫 특강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629 2020.02.08 08:39
1558 방 / 세놓습니다. 모스크바 관계자 597 2020.02.05 09:49
1557 아기용품 구합니다 우주 579 2020.02.04 20:57
1556 사무실 매각 keepeek 603 2020.01.22 03:31
1555 모바일 겨레일보 2020 신년 사설(社說) 관리자 3663 2020.01.20 11:29
1554 러시아어 기초회화,문법 과외합니다. kriststarl 747 2020.01.08 04:47
1553 겨레일보 선정 2019년 러 동포사회 10대뉴스(5-10) 첨부파일 관리자 7030 2019.12.30 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