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러 언론 렌타루, 중국 포털 푸틴 후계자 언급 보도

관리자 | 2020.11.20 21:28 | 조회 267
(겨레일보-번역기자/주경돈) 체첸의 대표인 람잔 카디로프는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다음의 차기 대통령이라고 중국 포털사이트«소후»에 게재되었다.

무기명 기사의 저자는 카디로프를 두고 "그는 새로운 정치계의 별이며,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항상 지지했으며, 정치적 스타일도 상당히 비슷하다. 때때로 카디로프는 푸틴 대통령보다 더 강했으며, 정치권에서 수년을 보낸 그는 푸틴 대통령의 판단과 스타일을 배웠다." 라고 게재했다.

무기명 기자는 자신의 글에 "카디로프는 미국에 고개를 숙인 적이 없으며, 반격할 기회를 찾습니다. 이러한 사실은 희소식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확신에 차있습니다. 그는 러시아의 대통령으로서, 국민의 정신적 지주가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러시아가 큰 위기에 빠졌을 때, 푸틴은 주도권을 잡고 러시아를 위기에서 구했습니다." 라고 덧붙였다.

기사에서는 "체첸이 러시아에 «큰 불화»를 가져왔지만, 푸틴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했으며, 권력을 카디로프에게 넘겨주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체첸인들을 러시아의 강력한 동맹으로써 연합하려고 한다.
카디로프는 자신의 높은 지위와는 상관없이 푸틴을 계속해서 존중하는 태도를 일관했다. 그는 항상 푸틴을 지지하며, 보호한다. 그는 러시아와 함께 앞으로 나아갈 것이며, 푸틴 대통령과 함께하겠다." 라고 발표한 내용을 다뤘다.

지난 6월 카디로프는 그 어떤 사람도 푸틴을 대신할 수 없으며, 블라디미르 푸틴을 평생 러시아의 대통령으로 선출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차기 대통령을 찾는 것보다 일할 때입니다."라고 언급했다.

기사 원문: https://lenta-ru.turbopages.org/lenta.ru/s/news/2020/11/20/putin_kadyrov/?utm_source=yxnews&utm_medium=mobile&utm_referrer=https%3A%2F%2Fyandex.ru%2Fnews%2Fstory%2FV_Kitae_nazvali_vozmozhnogo_preemnika_Putina--655c40da46a4b90f658b086e4f7fc297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82개(1/80페이지)
겨레장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82 모바일 크렘린, 코로나19 대량 예방접종 시작 발표 관리자 197 2020.11.26 16:33
1581 모바일 소뱌닌, 고령자자가격리·원격근무조치 1월 15일까지 연장 관리자 120 2020.11.26 12:20
1580 모바일 러, 코로나 대응지침 변경 관리자 330 2020.11.24 19:27
1579 모바일 러 국민 1/3, 코로나 위기에도 사업시작 원해 관리자 172 2020.11.23 22:54
1578 모바일 스푸트니크V, 동종 백신 가격대비 저렴 관리자 190 2020.11.23 14:48
1577 파마, 염색, 머리깎아 드림 모스크바 관계자 81 2020.11.21 15:08
1576 모바일 러 의학박사, "모든 러시아 거주자들, 코로나 감염될 것" 관리자 270 2020.11.21 10:20
1575 모바일 러 보건부, 코로나환자 정보은폐 병원 90일 운영금지 관리자 187 2020.11.21 10:19
>> 모바일 러 언론 렌타루, 중국 포털 푸틴 후계자 언급 보도 관리자 268 2020.11.20 21:28
1573 모바일 심혈관질환 동반 환자, 코로나 치사율 12배 높아 관리자 190 2020.11.19 15:31
1572 모바일 러, 인터넷 플랫폼 제재법안 발의 관리자 210 2020.11.19 13:13
1571 모바일 러 금융전문가, 대출은 저조, 부채는 증가 예측 관리자 189 2020.11.18 12:23
1570 모바일 러 이바노보주 영안실, '포화상태' 관리자 238 2020.11.17 22:21
1569 모바일 모스크바, 코로나로 실업률 7배 증가 관리자 226 2020.11.17 19:17
1568 모바일 1/4 러시아인, 내년 달러•유로 100루블 초과 예상 관리자 263 2020.11.17 17:16
1567 모바일 부랴트 공화국, 코로나로 쇼핑센터·영화관 등 폐쇄 관리자 184 2020.11.16 23:01
1566 모바일 독일 연구원, 코로나 죽이는 물질 발견 관리자 277 2020.11.16 10:10
1565 카잔 초중 교사세미나-미지의 나라였던 한국, 카잔에서 열리는 한국학의 새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15 2020.11.13 21:30
1564 카잔 초중 교사세미나-천연자원 없는 작은 나라 대한민국, 세계경제의 선봉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89 2020.11.13 21:23
1563 카잔 초중 교사세미나-고대사에서 근현대 한인 디아스포라까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04 2020.11.13 2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