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 밝혀

관리자 | 2021.11.23 11:03 | 조회 1281
[겨레일보/김지은기자] 미(美)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2022년 초에 크림반도와 벨라루스 영토 등 세 방향으로부터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준비할 수 있다고 발표하였으며, 블룸버그통신이 이를 인용하여 보도하였다.

정보에 의하면,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나리오가 담긴 정보를 일부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회원국들에 공유한 상태이다. 이 정보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비하기 위하여 러시아는 군대 및 포병대를 증강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외에도, '모스크바가 포스트소비에트 (Post-Soviet) 시대에 전례없는 규모의 예비군을 집결시켰다'고 명시되었다.

언론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이 일어나게 될 위치에는 러시아 전술 대대의 약 절반 가량이 자리잡고 있으며, 군대는 잠정적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러시아 대외정보국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위하여 러시아 영토 내에 병력이 집중되어있다는 주장에 대해 '미 국무부가 의도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퍼트리고 있다'고 발표하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 내 러시아군의 이동이 그 누구에게도 위협이 되지 않음을 지적하였다.

11월 20일, 미국 방송채널 CBS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측 공격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고 확신하였으며, 뉴욕타임즈는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연방의 우크라이나 침공계획을 동맹국들에게 경고하고 새로운 반(反)러시아 조치를 준비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11월 초, 알렉세이 다닐로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서기는 '러시아가 다가올 정치적 협상의 이해관계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경 쪽으로 군대를 집결시키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11월 12일,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서 러시아군의 일부 '비정상적인 행동'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지난 11월 8일,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에서 보여지는 러시아군의 우려스러운 움직임을 미국이 주시하고 있으며, 그들의 목적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33개(2/12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3 모바일 푸틴, "돈바스 해방과 러 안보가 특수작전의 궁극적 목표" 관리자 185 2022.06.30 11:13
212 모바일 나토, "러시아가 가장 중대한 위협" 관리자 214 2022.06.29 18:24
211 모바일 한국인 70%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관리자 254 2022.06.28 10:12
210 모바일 올 여름 러 외국인 관광객 거의 없을 전망 관리자 209 2022.06.28 09:59
209 모바일 북러 철도운행 재개 논의 관리자 147 2022.06.28 09:54
208 모바일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218 2022.06.28 08:42
207 모바일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196 2022.06.28 08:00
206 모바일 나토, 냉전 이후 최대 규모 군사 배치 논의 관리자 334 2022.06.26 14:11
205 모바일 NYT, "미국과 유럽, 러 제재 경제 영향력 예상못해" 관리자 262 2022.06.25 11:46
204 모바일 라브로프, "EU와 NATO, 반러시아 동맹 구성" 관리자 244 2022.06.24 18:01
203 모스크바 부동산 가이드북 사진 첨부파일 realtor 198 2022.06.24 13:51
202 모바일 푸틴, 다극 세계 건설 위한 브릭스 역할 발표 관리자 248 2022.06.23 17:30
201 모바일 우크라, 히마르 미사일 시스템 도착 발표 관리자 250 2022.06.23 17:07
200 모바일 나이키,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관리자 229 2022.06.23 16:27
199 모바일 일본 의회, "러 우크라 특수작전 불가피했다" 관리자 284 2022.06.23 11:12
198 모바일 북러 극동 합작 프로젝트 재개 관리자 271 2022.06.22 16:03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289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262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301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400 2022.06.21 1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