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촘스키, "미, 나토 동진 약속 어겨"

관리자 | 2022.06.13 10:17 | 조회 1937
[겨레일보 편집부] 미국의 역사학자이자 철학자이자 언어학자인 노엄 촘스키는 '매사추세츠 피스액션'과의 인터뷰에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나토를 동쪽으로 확장하지 않겠다는 러시아와의 약속을 어겼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조지 부시는 미하일 고르바초프와 나토에 통일된 독일이 들어가는 대가로 동쪽으로 '1인치'도 이동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

조지 부시는 그의 약속을 지켰고, 초기에는 그의 후계자 빌 클린턴도 그를 따랐지만 1990년대 중반에 그는 반대 말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1997년에 클린턴은 약속을 어기고 비세그라드 그룹(하단/편집자주)을 초대했다. 나토의 후계자인 조지 부시는 모든 사람에게 문을 열어 우크라이나까지 동맹에 초대했다고 촘스키는 말했다.

역사가는 빌 클린턴이 전 러시아 지도자인 보리스 옐친에게 나토의 확장 발언을 미국 내부 청중을 위해 사용한다고 주장함으로써 오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클린턴이 친구 보리스 옐친에게 "걱정하지 마세요.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이것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촘스키는 또한 많은 미국 관리들이 35년 동안 백악관에 러시아의 안보 이익을 무시하는 위험에 대해 경고해 왔다고 회상했다.

**비세그라드 그룹 :
체코, 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4개국간의 지역협력기구. 이들 국가들은 중부유럽지역의 동구권의 옛 일원이며 냉전종결 이후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도입의 체제전환을 경험하였다. 비셰그라드 4개국 또는 간단히 V4라고도 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3개(7/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3 모바일 푸틴, "돈바스 해방과 러 안보가 특수작전의 궁극적 목표" 관리자 2978 2022.06.30 11:13
212 모바일 나토, "러시아가 가장 중대한 위협" 관리자 2300 2022.06.29 18:24
211 모바일 한국인 70%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관리자 3111 2022.06.28 10:12
210 모바일 올 여름 러 외국인 관광객 거의 없을 전망 관리자 2180 2022.06.28 09:59
209 모바일 북러 철도운행 재개 논의 관리자 2974 2022.06.28 09:54
208 모바일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2295 2022.06.28 08:42
207 모바일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2279 2022.06.28 08:00
206 모바일 나토, 냉전 이후 최대 규모 군사 배치 논의 관리자 2375 2022.06.26 14:11
205 모바일 NYT, "미국과 유럽, 러 제재 경제 영향력 예상못해" 관리자 2300 2022.06.25 11:46
204 모바일 라브로프, "EU와 NATO, 반러시아 동맹 구성" 관리자 2185 2022.06.24 18:01
203 모스크바 부동산 가이드북 사진 첨부파일 realtor 3124 2022.06.24 13:51
202 모바일 푸틴, 다극 세계 건설 위한 브릭스 역할 발표 관리자 1699 2022.06.23 17:30
201 모바일 우크라, 히마르 미사일 시스템 도착 발표 관리자 2479 2022.06.23 17:07
200 모바일 나이키,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관리자 1752 2022.06.23 16:27
199 모바일 일본 의회, "러 우크라 특수작전 불가피했다" 관리자 2223 2022.06.23 11:12
198 모바일 북러 극동 합작 프로젝트 재개 관리자 2074 2022.06.22 16:03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405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3158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2375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3368 2022.06.21 1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