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키신저, 우크라 사태 종식 3가지 방식

관리자 | 2022.07.01 13:02 | 조회 425
[겨레일보 편집부]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은 스펙트르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세 가지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첫 번째 시나리오는 러시아군이 이날까지 점령된 위치에 남아 "우크라이나의 20%와 돈바스의 대부분, 주요 산업 및 농업 지역과 흑해를 따라 펼쳐진 땅을 받게 되는 것"이다. 키신저는 그러한 선택이 러시아의 승리가 될 것이며 그 경우 나토의 중요성은 이전에 생각했던 것처럼 "결정적이지 않을 것"이다.

두 번째는 러시아가 특수 작전이 시작되기 전에 통제했던 크림 반도에서 "축출을 시도"하는 것이다. 이 경우 "러시아 자체와의 전쟁 문제가 있을 것"이다.

세번째는 키예프가 러시아를 "억제"할 수 있고 대결선을 특수 작전이 시작되기 전에 국경으로 '밀어낸다'면 공식적으로 그것은 모스크바의 상실을 의미한다. 그는 이 경우 우크라이나가 재무장되거나 나토와 긴밀한 관계가 구축되거나 국가 자체가 동맹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신저에 따르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세 번째 옵션을 구현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그는전 미 국무장관은 동일한 시나리오가 서방 국가들에게 "중요한 성과"가 될 것이며,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으로 나토가 더욱 강화될 것이며, 우크라이나가 "유럽에서 가장 큰 지상군"을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키신저는 "최근 역사상 처음으로 러시아는 유럽을 핵무기로 보호하는 주요 연결 고리인 미국이 아니라 유럽 전체와 공존해야 할 필요성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5월 말 키신저는 러시아와의 협상에서 양보를 얻기 위해 우크라이나 당국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서방 국가들에 요청했다. 그의 의견으로는 이것이 극복하기 어려운 '충격과 긴장'의 출현을 막을 것이다. “이상적으로는 구분선이 이전 상태로 돌아가는 것이어야 한다. 그 이후에도 계속되는 전쟁은 우크라이나의 자유를 위한 것이 아니라 러시아 자체에 대한 새로운 전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키신저는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에 치명적인 패배"를 가하려는 시도에 반대하며 그러한 시나리오는 유럽의 안정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가 400년 이상 동안 유럽의 불가분의 일부였기 때문에 "중국과의 영구적인 동맹으로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키예프에서는 키신저의 제안이 비판을 받았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상황을 설명하면서 키신저는 "까마득한 과거에서 떠올려 내고 있다"고 말하고 그가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의 한 조각'을 주겠다고 제안한다고 비판했다. 젤린스키는 키신저가 2022년에 다보스에 있는 것이 아니라 1938년에 뮌헨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곳에서 독일,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간에 협정이 체결되었으며, 이에 따르면 체코슬로바키아의 주데텐란트가 독일에 합병되었다.

연설 후 키신저는 우크라이나 사이트 '피스메이커'(극단주의자로 인식되고 러시아에서 차단됨)의 데이터베이스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범죄의 공범자"라는 문구가 포함되었다. 러시아 외무부 대표인 마리아 자하로바는 이러한 결정의 이유가 "(키신저의) 정보파악능력의 실재"라고 제시했다.

https://rbc-ru.turbopages.org/rbc.ru/s/politics/01/07/2022/62be29819a79473dfb6104e4?utm_source=yxnews&utm_medium=mobile&utm_referrer=https%3A%2F%2Fyandex.ru%2Fnews%2Fstory%2FKissindzher_nazval_tri_varianta_zaversheniya_konflikta_naUkraine--b9d6b1a8c8c4fec1357110137987eaea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76개(1/14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76 중국조선족아즘마 일자리구합니다 new 참좋은하루 10 2022.08.14 15:55
275 [한국산업인력공단] 청년 해외진출 성장 스토리 공모전 모집(~9/25) 청년해외취업멘토링 50 2022.08.09 11:32
274 모스크바 부동산 INI 사진 첨부파일 realtor 73 2022.08.08 11:49
273 조선족 아줌마가 일자리를 구합니다. taehomos 151 2022.07.30 11:16
272 모바일 로그비노프, "중국, 대러 하이브리드 전쟁 연루될 수 있어" 관리자 242 2022.07.30 07:48
271 모바일 러, 켄타우로스 변이감염 7건 확인 관리자 238 2022.07.27 16:00
270 모바일 르몽드, "유럽, 대러 제재수단 고갈" 관리자 283 2022.07.26 12:45
269 모바일 [러언론보도] 주북 러 대사, "북한 돈바스 복구 도울 수 있을 것"  관리자 311 2022.07.21 17:03
268 모바일 푸틴, "세계사 새시대 개막" 선언 관리자 306 2022.07.20 17:30
267 모바일 [러언론보도] 북한 외무성, 대러 관계 새로운 전략적 높이 도달 관리자 215 2022.07.20 14:20
266 모바일 [러언론보도]우크라이나 사태와 한국전 관리자 303 2022.07.20 14:15
265 모바일 [러언론보도] 한국 정부 우크라 여행금지 6개월 연장 관리자 134 2022.07.20 12:57
264 모바일 [러언론보도] 북한의 돈바스 지역 공화국 승인 동기 관리자 200 2022.07.20 12:50
263 모바일 [러언론보도] 한국에서 러 '미르' 카드 통용 시작 관리자 231 2022.07.20 12:45
262 모바일 미 매체, "우크라 사태 바이든 패배" 관리자 510 2022.07.19 10:35
261 모바일 인도 매체, "푸틴, 바이든 파멸시키고 재선 기회도 박탈" 관리자 313 2022.07.17 15:41
260 모바일 벨트, "러시아 영향력 커지고 있어" 관리자 272 2022.07.16 16:19
259 모바일 아에로플로트, 모스크바-베이징 정기 항공편 재개 관리자 354 2022.07.16 14:42
258 모바일 쇼이구, "민간인 대우크라 방어 강화 지시" 관리자 189 2022.07.16 13:08
257 모바일 미 상원의원, "구소련 국가 더이상 나토 가입안돼" 관리자 283 2022.07.16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