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 "푸틴, 유럽 가장 아픈 곳 타격"

관리자 | 2022.06.06 13:23 | 조회 677
[겨레일보 편집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유럽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곳을 타격할 수 있었다. 그것은 에너지, 연료 가격 상승으로 인해 서방의 높은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라고 블룸버그를 인용 리아 노브스찌가 밝혔다.

“유럽연합이 러시아에 대해 가장 가혹한 제재를 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파이프라인을 통한 석유 공급에 대한 양보에서부터 키릴 총대주교를 제재 목록에서 제외하는 것 등 타협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

통신은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전쟁이 유럽연합을 분열시켰고 국가들이 "제재에 지쳤다"라고 보인다고 보도했다.

'금융 무기'는 선택적으로 작동하여 예기치 않은 결과를 초래하는 불완전한 도구라고 통신은 전했다.

블름버그는 러시아의 올해 석유 및 가스 수입이 약 2,850억 달러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

통신은 "여기에 다른 상품 수입을 추가하면 제재로 동결된 러시아 외환보유고 3000억 달러 이상을 상쇄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우크라이나를 비무장화하고 무력화하기 위한 특별 작전이 시작된 후 서방은 모스크바에 대한 제재 압력을 강화했다. 러시아 에너지 자원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는 요구가 유럽에서 더 커졌다. EU 제재의 여섯 번째 패키지는 석유 금수 조치의 점진적 도입이다.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부총리에 따르면 이것은 주로 유럽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친다. 가격은 이미 상승하고 있으며 EU의 석유 제품 부족이 발생하고 있다. 국내 석유 및 가스 산업의 경우 운송 및 물류 체인을 재구성해야 하지만 결국 시장은 균형을 이룰 것이라고 노박은 확신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적했듯이 러시아를 억제하고 약화시키는 정책은 비우호적인 국가의 장기 전략이며 미국과 유럽의 주요 목표는 수백만 명의 삶을 악화시키는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87개(1/35페이지)
코로나19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87 모바일 푸틴, "러시아 떠난 외국기업들 후회할 것" 관리자 601 2022.06.10 04:58
686 모바일 얀덱스, 지도에서 국경선 제거 관리자 635 2022.06.09 19:55
685 모바일 한러 협력, 긍정적 신호 관리자 725 2022.06.09 10:56
684 모바일 블룸버그, 러 관련 미국 '심각한 붕괴' 폭로 관리자 701 2022.06.09 07:04
683 모바일 미 교수, 러 제재 역효과 초래 관리자 717 2022.06.08 20:46
682 모바일 한국기업들, 러 떠나는 외국기업 인수 의향 관리자 739 2022.06.08 19:29
681 모바일 마크롱 '러시아 발언' 우크라 겁먹게해 관리자 683 2022.06.07 11:31
680 모바일 푸틴, "2020년대 러 경제주권 강화 시기" 관리자 569 2022.06.06 17:13
>> 모바일 블룸버그, "푸틴, 유럽 가장 아픈 곳 타격" 관리자 678 2022.06.06 13:23
678 카잔에서 펼쳐진 한국문화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34 2022.05.05 08:31
677 조선족 아줌마 일자리를 구합니다. taehomos 791 2022.03.27 13:08
676 모바일 뮬러, 인플레이션과 제재 달러 하락 신호 관리자 962 2022.03.16 09:31
675 모바일 카친스키, 우크라이나에 NATO 평화유지군 파견 제안 관리자 662 2022.03.16 08:50
674 모바일 워싱톤 러대사관, 제재는 러미 관계 파국으로 몰아 관리자 482 2022.03.16 08:10
673 조선족 아줌마가 일자리를 구합니다. taehomos 558 2022.03.12 03:02
672 한국 국민 대다수“스푸트닉 V”도입 찬성 관리자 1677 2021.04.28 10:10
671 방 1칸 세 놓음 모스크바 관계자 1770 2021.04.18 00:48
670 모바일 교민 J씨, 둘째 아들 59세에 가져 관리자 2018 2021.04.03 18:22
669 방 3 칸짜리 세놓습니다. 모스크바 관계자 1760 2021.04.03 09:51
668 한류와 공산당 관리자 1890 2021.04.02 1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