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명나는 한러친선"-제29회 한러친선한국문화큰잔치

관리자 | 2022.06.20 12:14 | 조회 1962



▲ 첫 세종학당(원광학교) 야외 한마당 한국문화큰잔치 행사. 러시아 문화예술이 그 핵심에 있어 혼의 예술이라면 한국문화 역시 흥과 신명, 다시 말해 혼이 살아 현장에서 약동하는 것을 생명으로 하고 있다. 모두 죽어있는 혼을 흥과 신명으로 일깨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러시아의 문화예술과 한국의 문화예술은 일맥상통하고 있다. 
▲ 신명나는 사물놀이로 막을 연 한국문화큰잔치.

[겨레일보 편집부 www.koreans.ru] 모처럼 하늘이 열려 있는 야외 마당에서 지난 12일 러시아의 날을 맞이하여 세종학당(원광학교) 주최로 제 29회 한러친선 한국문화큰잔치가 벌어졌다. 
 신명나는 사물놀이로 막을 연 이번 행사는 1부 공연에서 케이팝을 비롯 한국 전통무용, 한국노래, 태권도 그리고 한국전통혼례식 등 한국문화의 정수를 잘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부는 민속놀이 및 체험마당으로 공기놀이, 한지 꽃만들기, 윷놀이, 투호, 외다리씨름, 굴렁쇠 등으로 모처럼 야외행사의 색다른 분위기를 체험했다. 
 마지막으로 경품권 행사는 모두다의 기대속에 아쉬움과 기쁨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그동안 판데믹으로 인해 행사를 치루지 못해 모두들 안타까워 하는 가운데 작년에 이어 치러진 이번 행사는 대폭 축소된 규모이기는 하나 모두다의 관심속에 잘 치러졌다. 
 한인회장은 이번 행사 축사에서 "러시아 문화예술이 그 핵심에 있어 혼의 예술이라면 한국문화 역시 흥과 신명, 다시 말해 혼이 살아 현장에서 약동하는 것을 생명으로 하고 있다."고 말하고 따라서 "모두 죽어있는 혼을 흥과 신명으로 일깨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러시아의 문화예술과 한국의 문화예술은 일맥상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러한 한국문화의 원형에 충실한 한국문화큰잔치는 앞으로도 더욱 크게 발전할 것으로 생각한다." 며 이번 행사를 축하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94개(5/15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4 모바일 [구직/러시아인] 전문 통번역 자리 구합니다 관리자 1400 2022.07.01 08:15
213 모바일 푸틴, "돈바스 해방과 러 안보가 특수작전의 궁극적 목표" 관리자 1373 2022.06.30 11:13
212 모바일 나토, "러시아가 가장 중대한 위협" 관리자 1119 2022.06.29 18:24
211 모바일 한국인 70%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관리자 1550 2022.06.28 10:12
210 모바일 올 여름 러 외국인 관광객 거의 없을 전망 관리자 1084 2022.06.28 09:59
209 모바일 북러 철도운행 재개 논의 관리자 1373 2022.06.28 09:54
208 모바일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1159 2022.06.28 08:42
207 모바일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1146 2022.06.28 08:00
206 모바일 나토, 냉전 이후 최대 규모 군사 배치 논의 관리자 1232 2022.06.26 14:11
205 모바일 NYT, "미국과 유럽, 러 제재 경제 영향력 예상못해" 관리자 1223 2022.06.25 11:46
204 모바일 라브로프, "EU와 NATO, 반러시아 동맹 구성" 관리자 1130 2022.06.24 18:01
203 모스크바 부동산 가이드북 사진 첨부파일 realtor 1564 2022.06.24 13:51
202 모바일 푸틴, 다극 세계 건설 위한 브릭스 역할 발표 관리자 900 2022.06.23 17:30
201 모바일 우크라, 히마르 미사일 시스템 도착 발표 관리자 1276 2022.06.23 17:07
200 모바일 나이키,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관리자 987 2022.06.23 16:27
199 모바일 일본 의회, "러 우크라 특수작전 불가피했다" 관리자 1231 2022.06.23 11:12
198 모바일 북러 극동 합작 프로젝트 재개 관리자 1112 2022.06.22 16:03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1701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1636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1311 2022.06.22 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