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동해 - 블라디 간 여객선운항 재개할 수도

관리자 | 2022.07.01 16:49 | 조회 3190
[겨레일보 편집부/문화원/러시아 프리마메디아 통신] 동해-블라디보스톡간 노선으로 여객선이 출발했다. 러시아 외교부 블라디보스톡 대표부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시범 운행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양국간 여객선 운행이 재개될 전망이다. 

6월28일 동해에서 블라디보스톡으로 “이스턴드림”호가 한국 및 러시아 승객들을 태우고 출항했다. 이 여객선은 돌아오는 길에 연해주를 떠나 귀국하는 한국 기업 직원 19명을 태운다. 이번 노선 운행이 별 문제없이 진행될 경우 두원상선은 다음 달부터 정기 여객선 운항을 재개할 방침이다.   

2020년 3월 이 노선의 여객선 운항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잠정 중단되었다. 그러나 2022년 6월 14일 러시아는 항공 및 해운으로 러시아에 입국하는 외국인들에 대한 모든 제한(PCR 검사 음성 결과 제외)을 해제했다. 

이전에도 항공편이 끊겨 한국으로 귀국할 수 없었던 상황에서 연해주 한인협회가 한국 정부에 동해-블라디보스톡 노선으로 이스턴드림 호 여객선을 운항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https://primamedia.ru/news/1312520/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7개(5/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7 모바일 미 상원의원, "구소련 국가 더이상 나토 가입안돼" 관리자 1453 2022.07.16 09:24
256 모바일 키예프 미대사관, "미국인들 우크라이나 떠나라" 관리자 3344 2022.07.15 10:09
255 모바일 푸틴, 군사작전 완료후 세 가지 방향 관리자 1630 2022.07.14 09:53
254 모바일 우크라이나, 북한과 국교 단절 관리자 1909 2022.07.13 23:55
253 모바일 로이터, "독일, 8월부터 러시아산 석탄, 연말부터 석유 거부" 관리자 3051 2022.07.13 11:21
252 모바일 루카셴코, "서방 러시아 침공 계획" 관리자 1927 2022.07.12 18:12
251 모바일 러, 첫 원숭이 두창 사례 확인 관리자 1791 2022.07.12 14:41
250 모바일 [러언론보도] 한국과 EU 협력 강화 합의 관리자 1984 2022.07.12 09:22
249 모바일 [러언론보도] 중국, 한국에 반중 블록 참가 경고 관리자 2052 2022.07.12 09:17
248 모바일 메르세데스-벤츠, 러시아 유통업체 매각 관리자 2898 2022.07.11 11:49
247 모바일 7월초 루블화 약세, 정부 개입 영향 관리자 2264 2022.07.11 11:27
246 모바일 러, 코로나 재확산 여부 예의 주시 관리자 3030 2022.07.11 11:19
245 모바일 러 부총리, 한국기업에 쿠릴열도 관광사업 참여 제안 관리자 1814 2022.07.11 09:42
244 모바일 한국, 우크라에 무기공급시 중대 결과 관리자 2380 2022.07.11 09:31
243 모바일 바웬사, "러시아 인구 5천만명으로 줄여야" 관리자 2576 2022.07.11 08:44
242 모바일 메드베데프, "러시아, 소련으로 간주되기 시작" 관리자 2485 2022.07.09 21:04
241 모바일 트럼프, "미국은 쇠퇴하는 중" 관리자 1651 2022.07.09 19:26
240 모바일 벨트, "미국과 EU, 우크라 분쟁 종결 비밀 협의 중" 관리자 2462 2022.07.09 15:05
239 모바일 포커스, "푸틴의 '삼중 함정'에 빠진 서방" 관리자 2204 2022.07.09 08:58
238 모바일 러, "칼리닌그라드 환승문제 곧 가혹하게 대응" 관리자 2644 2022.07.08 2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