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나토, 러와 대화 채널 유지 희망

관리자 | 2022.07.01 17:46 | 조회 1308
[겨레일보 편집부/문화원/리아노보스티 통신] 나토가 새로운 전략개념에서 러시아를 “직접적 안보 위협”으로 간주했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대화 채널을 유지하기를 희망하는 것은 러시아와 공개적인 군사적 분쟁에 말려들고 싶지 않은 나토의 희망을 보여주고 있다고 이반 티모페예프 러시아 국제문제위원회 프로그램 국장이 리아노보스티에 논평했다. 

앞서 마드리드 나토 정상회의에서 나토 회원국 정상들은 2030년까지 나토의 전략개념을 발표했다. 이 새로운 전략개념에서는 러시아를 나토 안보의 “가장 중대하고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인정했다. 4월말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언급한 바와 같이 이번 안보보장 회담은 나토와 미국이 러시아의 합법적인 이해와 안보 이해를 고려할 의향이 전혀 없음을 드러냈다. 

티모페예프 국장은 “러시아에 관해서는 현재의 사태 발전을 고려할 때 이것이 당연했고 다른 것을 기대하기는 어려웠다. 그들이 접촉을 유지하고자 원하는 것도 당연하다. 나토는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갈등이 그들에게 바람직하지 않은 긴장 고조로 이어져 공개적인 러시아와의 군사적 갈등에 나토가 연루되고 이것이 고조되어 핵전쟁까지 갈 전망이 있다는 우려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나토는 물론 이렇게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따라서 그들은 우리와의 관계를 어떻게든 개선하고자 접촉을 유지하려는 것이 아니라 예측불가능한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토의 중국에 대한 입장에 대해서 이 노선이 오래전부터 나토의 전략 계획에 개략적으로 드러나 있었으며 무엇보다도 이는 미국뿐 아니라 “나토의 이익, 안보, 가치에 도전”인 중국의 영향력을 제한시키려는 미국의 의도를 반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티모페예프 국장은 이어 “중국이 현재 나토 정책의 핵심 방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전반적으로 중국에 대한 관심이 예전과 비교하여 어느 정도 강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이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역내 동맹국들, 특히 일본 및 한국과 안보정책에서 협력관계를 강화할 것이지만 유럽 나토 관계자들은 여기에 크게 관심이 없다고 보았다.  

그는 이에 대해 “유럽의 나토 회원국들이 이 모든 것에 다 끼어들고 싶은 의향이 크다고 보지 않는다. 게다가 유럽연합에게 중국은 핵심적인 교역 및 경제 파트너이다”라고 결론지어 말했다. 

나토는 새로운 전략개념에서 중국의 정책이 나토의 이해와 가치에 반한다고 진술했다. 이 개념에서는 “중국의 명시적인 야망과 강압적인 정책이 우리의 이익, 안보, 가치에 도전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나토는 중국이 “세계적 입지를 넓히려”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조치들을 활용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나토는 중국이 군사력을 증강하는 동시에 전략적 불투명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https://ria.ru/20220629/nato-1799110929.html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25개(5/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알림] 2024학년도 모스크바한국학교 신입생 입학 안내 관리자 1025 2023.11.13 10:02
244 모바일 한국, 우크라에 무기공급시 중대 결과 관리자 1935 2022.07.11 09:31
243 모바일 바웬사, "러시아 인구 5천만명으로 줄여야" 관리자 2052 2022.07.11 08:44
242 모바일 메드베데프, "러시아, 소련으로 간주되기 시작" 관리자 1991 2022.07.09 21:04
241 모바일 트럼프, "미국은 쇠퇴하는 중" 관리자 1335 2022.07.09 19:26
240 모바일 벨트, "미국과 EU, 우크라 분쟁 종결 비밀 협의 중" 관리자 2035 2022.07.09 15:05
239 모바일 포커스, "푸틴의 '삼중 함정'에 빠진 서방" 관리자 1757 2022.07.09 08:58
238 모바일 러, "칼리닌그라드 환승문제 곧 가혹하게 대응" 관리자 2154 2022.07.08 20:35
237 모바일 숄츠, '대러 제재' 독일 설문조사 결과 높이 평가 관리자 1625 2022.07.08 13:51
236 모바일 한국, 우크라이나 재건 참여 방침 관리자 1759 2022.07.07 20:59
235 모바일 한국 여당 대표, 우크라 의회 친선 대표단 영접 관리자 1731 2022.07.07 20:46
234 모바일 미국, "세계지도에서 우크라이나 사라질 수도" 관리자 2396 2022.07.07 15:35
233 모바일 유럽, 러와 에너지전쟁 불운 직면 관리자 1388 2022.07.05 09:29
232 모바일 영 가디언, 러 관련 나토 약점 발견 관리자 1059 2022.07.05 08:23
231 모바일 유럽 가스가격, 천입방미터당 $1,800 도달 관리자 2032 2022.07.04 21:41
230 모바일 러, 7월 15일부터 국경통과 코로나19 제한 해제 관리자 2588 2022.07.04 18:57
229 모바일 러 튜멘-서울 간 직항노선에 대한 요청 관리자 1358 2022.07.04 13:30
228 모바일 러 이케아, 폐업전 창고판매 7월 5일부터 관리자 1801 2022.07.04 08:39
227 모바일 르 몽드, 대러시아 서방단결 외로움으로 관리자 2152 2022.07.03 14:22
226 모바일 우크라사태로 나토 세 갈래로 쪼개져 관리자 2436 2022.07.03 14:01
225 모바일 영국 집주인, 우크라 난민가족 쫓아내 관리자 2572 2022.07.03 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