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 한국에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 요청

관리자 | 2022.07.01 17:59 | 조회 1601
[겨레일보 편집부/문화원/리아노보스티 통신]미국이 대러 제재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에 동참해줄 것을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연합뉴스가 소식통들을 인용하여 보도했다. 

연합뉴스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은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의 최근 한국 방문시 이러한 요청을 전달했다. 다음 달로 예정된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의 방한에도 대러 제재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의 석유가스 수출로 인한 수입을 규제하기 위해 계속해서 다양한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유럽 연합 전체 국가들의 해운 원유 수출 엠바고와 외국 기업들의 자발적인 거부를 통해서도 러시아의 석유가스 수출에서 얻는 수입을 제한하지 못하고 있다. 수출 대상국의 전환, 대체 공급 방식과 “제재로 인한 프리미엄”으로 인한 유가상승으로 러시아는 유가를 할인해서 판매해도 정부예산에 필요한 수입을 확보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6월28일 G7 국가들은 러시아산 원유가 국제적인 파트너국가들이 협의하여 합의된 가격이나 그보다 낮은 가격으로 구매되지 않는 경우, 러시아 석유 및 석유 제품의 전 세계 해상 운송 서비스에 대한 포괄적인 금지 가능성을 검토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면서도 G7 국가들은 가장 취약한 국가들에 대해서는 러시아산 원유를 구매할 수 있도록 유지하고 이런 조치의 결과를 완화하는 메커니즘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러시아산 가스에 대해서도 “가격 상한제”를 도입할 것을 지지한다면서 “향후 수 주 내에” 이 의제에 대한 논의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으로 인해 대러 제재를 시행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에 관하여 러시아를 억제하고 약화시키려는 정책은 서방의 장기적인 전략이지만 대러 제재는 전 세계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고 지적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도 서방국가들이 조만간 깨닫게 될 것이라면서 그들은 실용적이고 냉소적이므로 대러제재로 인해 자신들이 타격을 받고 있음을 이해하게 될 때 러시아와의 대화에 더 건설적으로 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ria.ru/20220629/neft-1799116488.html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5개(5/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5 모바일 푸틴, 군사작전 완료후 세 가지 방향 관리자 1579 2022.07.14 09:53
254 모바일 우크라이나, 북한과 국교 단절 관리자 1834 2022.07.13 23:55
253 모바일 로이터, "독일, 8월부터 러시아산 석탄, 연말부터 석유 거부" 관리자 2956 2022.07.13 11:21
252 모바일 루카셴코, "서방 러시아 침공 계획" 관리자 1874 2022.07.12 18:12
251 모바일 러, 첫 원숭이 두창 사례 확인 관리자 1746 2022.07.12 14:41
250 모바일 [러언론보도] 한국과 EU 협력 강화 합의 관리자 1936 2022.07.12 09:22
249 모바일 [러언론보도] 중국, 한국에 반중 블록 참가 경고 관리자 1987 2022.07.12 09:17
248 모바일 메르세데스-벤츠, 러시아 유통업체 매각 관리자 2813 2022.07.11 11:49
247 모바일 7월초 루블화 약세, 정부 개입 영향 관리자 2203 2022.07.11 11:27
246 모바일 러, 코로나 재확산 여부 예의 주시 관리자 2956 2022.07.11 11:19
245 모바일 러 부총리, 한국기업에 쿠릴열도 관광사업 참여 제안 관리자 1757 2022.07.11 09:42
244 모바일 한국, 우크라에 무기공급시 중대 결과 관리자 2324 2022.07.11 09:31
243 모바일 바웬사, "러시아 인구 5천만명으로 줄여야" 관리자 2514 2022.07.11 08:44
242 모바일 메드베데프, "러시아, 소련으로 간주되기 시작" 관리자 2429 2022.07.09 21:04
241 모바일 트럼프, "미국은 쇠퇴하는 중" 관리자 1609 2022.07.09 19:26
240 모바일 벨트, "미국과 EU, 우크라 분쟁 종결 비밀 협의 중" 관리자 2407 2022.07.09 15:05
239 모바일 포커스, "푸틴의 '삼중 함정'에 빠진 서방" 관리자 2137 2022.07.09 08:58
238 모바일 러, "칼리닌그라드 환승문제 곧 가혹하게 대응" 관리자 2575 2022.07.08 20:35
237 모바일 숄츠, '대러 제재' 독일 설문조사 결과 높이 평가 관리자 1941 2022.07.08 13:51
236 모바일 한국, 우크라이나 재건 참여 방침 관리자 2108 2022.07.07 2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