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메드베데프, "러시아, 소련으로 간주되기 시작"

관리자 | 2022.07.09 21:04 | 조회 2485
[겨레일보 편집부] 돈바스 공화국의 주민들을 보호하기위한 특별 군사 작전이 시작된 후 러시아는 소련과 마찬가지로 간주되기 시작했다. 안보리 부의장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는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에서 이렇게 말했다.

“러시아는 소련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리고 일련의 제재로 판단해 볼 때 좀 심각하다. 최근에서야 달라졌다”고 그는 말했다.

메드베데프는 G8의 회원국인 러시아가 서방 국가의 국방 및 경제 문제를 논의한 G-7 회의에 초대되지 않은 것을 회상했다. 러시아가 고려하지 않는 것은 나쁘다. 이와 관련하여 그는 국가가 존중받는 것이 왜 중요한지 설명했다.

“어린 시절 이웃집 사람들이 마당에 싸우러 왔을 때처럼. 당신이 겁을 먹고 집인으로 숨었다면 당신은 아무도 아니며 그 어떤 다른 곳에서도 당신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먼저 공격하면 자신을 방어할 가능성이 훨씬 높아진다.”라고 메드베데프는 말했다.

앞서 그는 우크라이나 국민이 모든 시련을 극복하고 스스로 더 나은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생각에 우크라이나인들은 최근 몇 년 동안 불안정한 경제와 쿠데타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https://turbo.lenta.ru/news/2022/07/09/medvedev/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7개(5/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7 모바일 미 상원의원, "구소련 국가 더이상 나토 가입안돼" 관리자 1453 2022.07.16 09:24
256 모바일 키예프 미대사관, "미국인들 우크라이나 떠나라" 관리자 3344 2022.07.15 10:09
255 모바일 푸틴, 군사작전 완료후 세 가지 방향 관리자 1631 2022.07.14 09:53
254 모바일 우크라이나, 북한과 국교 단절 관리자 1913 2022.07.13 23:55
253 모바일 로이터, "독일, 8월부터 러시아산 석탄, 연말부터 석유 거부" 관리자 3052 2022.07.13 11:21
252 모바일 루카셴코, "서방 러시아 침공 계획" 관리자 1928 2022.07.12 18:12
251 모바일 러, 첫 원숭이 두창 사례 확인 관리자 1792 2022.07.12 14:41
250 모바일 [러언론보도] 한국과 EU 협력 강화 합의 관리자 1986 2022.07.12 09:22
249 모바일 [러언론보도] 중국, 한국에 반중 블록 참가 경고 관리자 2055 2022.07.12 09:17
248 모바일 메르세데스-벤츠, 러시아 유통업체 매각 관리자 2902 2022.07.11 11:49
247 모바일 7월초 루블화 약세, 정부 개입 영향 관리자 2266 2022.07.11 11:27
246 모바일 러, 코로나 재확산 여부 예의 주시 관리자 3033 2022.07.11 11:19
245 모바일 러 부총리, 한국기업에 쿠릴열도 관광사업 참여 제안 관리자 1815 2022.07.11 09:42
244 모바일 한국, 우크라에 무기공급시 중대 결과 관리자 2382 2022.07.11 09:31
243 모바일 바웬사, "러시아 인구 5천만명으로 줄여야" 관리자 2578 2022.07.11 08:44
>> 모바일 메드베데프, "러시아, 소련으로 간주되기 시작" 관리자 2486 2022.07.09 21:04
241 모바일 트럼프, "미국은 쇠퇴하는 중" 관리자 1651 2022.07.09 19:26
240 모바일 벨트, "미국과 EU, 우크라 분쟁 종결 비밀 협의 중" 관리자 2462 2022.07.09 15:05
239 모바일 포커스, "푸틴의 '삼중 함정'에 빠진 서방" 관리자 2204 2022.07.09 08:58
238 모바일 러, "칼리닌그라드 환승문제 곧 가혹하게 대응" 관리자 2645 2022.07.08 2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