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 2022.06.28 08:42 | 조회 2099
[겨레일보 편집부] 미국의 역사가이자 철학자이며 언어학자인 노암 촘스키는 미국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민스크 협정 이행에 관여'하려는 의도 때문에 우크라이나 급진주의자들로부터 위협을 받았을 때 그를 돕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젤렌스키는 대통령 임기 초반에 돈바스의 상황을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돈바스가 일종의 자치권을 부여하는 우크라이나의 연방화를 의미한다. 스위스나 벨기에 같은. 촘스키는 네이션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젤렌스키가 이를 주장하면 그를 죽이겠다고 위협한 우익 민병대에 의해 저지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이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지도자를 지원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젤렌스키는 G7정상들에게 지금은 “협상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https://russian-rt-com.turbopages.org/russian.rt.com/s/ussr/news/1019533-homskii-zelenskii-ubiistvo?utm_source=yxnews&utm_medium=mobile&utm_referrer=https%3A%2F%2Fyandex.ru%2Fnews%2Fstory%2FIstorik_KHomskij_rasskazal_oplanakh_ukrainskikh_radikalov_poubijstvu_Zelenskogo--7c7c7011f4d444d472b3ff24eb829170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25개(6/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25 모바일 영국 집주인, 우크라 난민가족 쫓아내 관리자 2791 2022.07.03 11:53
224 모바일 미, 한국에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 요청 관리자 1414 2022.07.01 17:59
223 모바일 윤석열 대통령 국제사회 비핵화 의지 표명 촉구 관리자 1374 2022.07.01 17:56
222 모바일 나토, 러와 대화 채널 유지 희망 관리자 1423 2022.07.01 17:46
221 모바일 북한, "동유럽 재난 근원은 나토" 관리자 1494 2022.07.01 17:17
220 모바일 한국정부, 나토회의 참가 비판에 답변 관리자 2257 2022.07.01 17:13
219 모바일 동해 - 블라디 간 여객선운항 재개할 수도 관리자 2686 2022.07.01 16:49
218 모바일 러 대사, ​​"불가리아와 국교 단절 가능성" 관리자 926 2022.07.01 16:10
217 모바일 러 보건복지부, 7월1일부로 코로나 제한조치 모두 해제 관리자 2989 2022.07.01 14:20
216 모바일 키신저, 우크라 사태 종식 3가지 방식 관리자 2053 2022.07.01 13:02
215 모바일 라브로프, "러-서방 다시 철의 장막" 관리자 1582 2022.07.01 09:03
214 모바일 [구직/러시아인] 전문 통번역 자리 구합니다 관리자 2472 2022.07.01 08:15
213 모바일 푸틴, "돈바스 해방과 러 안보가 특수작전의 궁극적 목표" 관리자 2654 2022.06.30 11:13
212 모바일 나토, "러시아가 가장 중대한 위협" 관리자 2064 2022.06.29 18:24
211 모바일 한국인 70%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관리자 2770 2022.06.28 10:12
210 모바일 올 여름 러 외국인 관광객 거의 없을 전망 관리자 1967 2022.06.28 09:59
209 모바일 북러 철도운행 재개 논의 관리자 2681 2022.06.28 09:54
>> 모바일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2100 2022.06.28 08:42
207 모바일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2065 2022.06.28 08:00
206 모바일 나토, 냉전 이후 최대 규모 군사 배치 논의 관리자 2192 2022.06.26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