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주러 미국대사, "러미 양국, 자국대사관 폐쇄할 수도"

관리자 | 2022.06.06 12:00 | 조회 2594
[겨레일보 편집부] 존 설리번 주러 미국 대사는 6월 6일 러시아와 미국이 워싱턴과 모스크바에 있는 자국 대사관을 폐쇄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어쩌면 그럴 가능성이 있다. 큰 실수라고 생각하지만”이라고 관련 질문에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말했다.
동시에 설리번은 자신의 말로 외교 공관 폐쇄를 옹호하는 미국 행정부 인물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이 대사관을 폐쇄해야 하는 유일한 이유가 무엇인지 상상할 수 있다"면서 "그것은 업무를 계속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을 경우"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모스크바가 이전에 러시아와 미국 관계에 단절의 위험이 있다고 보고했으며 이 경우 두 나라의 대사관이 폐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설리번은 이런 상황 전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며 이는 미국 당국의 계획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25개(7/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05 모바일 NYT, "미국과 유럽, 러 제재 경제 영향력 예상못해" 관리자 2143 2022.06.25 11:46
204 모바일 라브로프, "EU와 NATO, 반러시아 동맹 구성" 관리자 2020 2022.06.24 18:01
203 모스크바 부동산 가이드북 사진 첨부파일 realtor 2908 2022.06.24 13:51
202 모바일 푸틴, 다극 세계 건설 위한 브릭스 역할 발표 관리자 1564 2022.06.23 17:30
201 모바일 우크라, 히마르 미사일 시스템 도착 발표 관리자 2303 2022.06.23 17:07
200 모바일 나이키,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관리자 1640 2022.06.23 16:27
199 모바일 일본 의회, "러 우크라 특수작전 불가피했다" 관리자 2054 2022.06.23 11:12
198 모바일 북러 극동 합작 프로젝트 재개 관리자 1916 2022.06.22 16:03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140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2949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2205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3139 2022.06.21 13:18
193 모바일 페스코프, "모스크바, 다시는 서방 신뢰 않는다" 관리자 3386 2022.06.21 12:14
192 "신명나는 한러친선"-제29회 한러친선한국문화큰잔치 첨부파일 관리자 3530 2022.06.20 12:14
191 모바일 예브세프, "나토 칼리닌그라드 점령시도 러 핵무기 사용 부를 수 있어" 관리자 2691 2022.06.20 07:50
190 모바일 IOC 위원장, 러시아인 축출 권고 철회 거부 관리자 1618 2022.06.19 20:17
189 모바일 영 샌더스 대장, 러 물리칠 군대 준비 발표 관리자 2710 2022.06.19 15:28
188 모바일 마이크로소프트, 러 거주자 윈도우 다운로드 금지 관리자 3165 2022.06.19 14:33
187 모바일 우크라, 8월 모스크바와 협상 재개 가능 관리자 1633 2022.06.18 15:01
186 모바일 워싱톤포스트, "미국, 동맹국들과 우크라 장기전 준비" 관리자 3223 2022.06.18 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