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카잔, '씨름판' 벌어졌다

관리자 | 2022.06.11 03:22 | 조회 2495


고려인협회 주최 러시아 어린이날 기념 체육대회
김루돌프 카잔 고려인협회장 주관 성황리에 열려

[겨레일보 편집부 www.koreans.ru] 지난 5월 29일 고려인협회 주최 씨름대회가 카잔 올림픽 예비학교 운동장에서 개최되었다.
 이 행사는 6월 1일 러시아 어린이날을 기념하여 매년 타스마(올림픽 예비학교 명칭)가 주최하는 행사로서 카잔 고려인협회에서 주관해 한국의 전통 운동인 씨름을 러시아에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되는 행사이다.
 특히 금년에는 “어린이날 기념 자선행사”로 모금된 금액은 돈바스 지역에서 카잔으로 이주해 온 아동들에게 전달도 했다. 피난민 인원은 총 502명인데 이중 아동은 251명이다.
 씨름대회에는 총 120명의 어린이들이 참석하였으며 7-8세 그룹, 9-11세 그룹, 12-13세 그룹으로 나누어 각 그룹별로 1,2,3등을 가렸다.
 카잔 고려인협회 김루돌프 회장은 1961년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쪽으로400Km 떨어진 ‘까르쉬’에서 출생했으며, 1983년 ‘전소비에트 유도 선수권대회’ 78Kg급에서 3위를 했다. 그 후 타슈켄트에서 유도 트레이너로 활동하다 1993년 카잔으로 이주하여 경찰로 근무하였다
이후 2002년 카잔 고려인협회를 설립했으며 이 협회는 현재 864명 정도의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 중에는 독립운동가 ‘허위’의 후손도 있으며 직업별로는 의사, 교사, 공장근무자, 상업, 농업 등에 종사하고 있다.
 러시아에서 씨름대회가 개최된 것은 한국의 전통 운동으로 러시아에 잘 알려지지 않은 종목이기 때문이다. 김루돌프 회장은 “1889년 유도선수로 한국을 처음 방문하여 씨름을 접하게 되었고, 이를 러시아에 알려야 한다는 소명을 갖었다. 그래서 앞으로는 대회를 더 알차게 준비하고 실행하려고 한다"라고 이번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카잔 씨름대회는 2004년, 2008년, 2021년, 2022년에 개최되었고 앞으로는 매년 지속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며, 이번 행사는 카잔연방대학교 한국학연구소와 모스크바한인회가 후원하였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3개(7/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3 모바일 푸틴, "돈바스 해방과 러 안보가 특수작전의 궁극적 목표" 관리자 2978 2022.06.30 11:13
212 모바일 나토, "러시아가 가장 중대한 위협" 관리자 2300 2022.06.29 18:24
211 모바일 한국인 70%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관리자 3111 2022.06.28 10:12
210 모바일 올 여름 러 외국인 관광객 거의 없을 전망 관리자 2180 2022.06.28 09:59
209 모바일 북러 철도운행 재개 논의 관리자 2974 2022.06.28 09:54
208 모바일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2295 2022.06.28 08:42
207 모바일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2279 2022.06.28 08:00
206 모바일 나토, 냉전 이후 최대 규모 군사 배치 논의 관리자 2375 2022.06.26 14:11
205 모바일 NYT, "미국과 유럽, 러 제재 경제 영향력 예상못해" 관리자 2300 2022.06.25 11:46
204 모바일 라브로프, "EU와 NATO, 반러시아 동맹 구성" 관리자 2185 2022.06.24 18:01
203 모스크바 부동산 가이드북 사진 첨부파일 realtor 3124 2022.06.24 13:51
202 모바일 푸틴, 다극 세계 건설 위한 브릭스 역할 발표 관리자 1699 2022.06.23 17:30
201 모바일 우크라, 히마르 미사일 시스템 도착 발표 관리자 2479 2022.06.23 17:07
200 모바일 나이키,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관리자 1752 2022.06.23 16:27
199 모바일 일본 의회, "러 우크라 특수작전 불가피했다" 관리자 2223 2022.06.23 11:12
198 모바일 북러 극동 합작 프로젝트 재개 관리자 2074 2022.06.22 16:03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405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3158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2375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3368 2022.06.21 1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