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 2022.06.28 08:00 | 조회 2328
[겨레일보 편집부] 미국이 러시아와 중국에 대해 적대시 정책을 동시에 추진하는 것은 제3제국의 총통 아돌프 히틀러의 전략을 연상시킨다. 컨설팅 조직인 키로웬그룹의 회장인 할란 울만은 더힐 에 기고한 기사에서 이렇게 썼다.

그는 "나폴레옹과 히틀러는 각각 1812년 러시아와 1941년 소련을 침공해 두 전선에서 전쟁을 시작했다가 패했다"고 썼다.

울만은 미국의 실수가 러시아에서 간과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푸틴은 미국이 러시아와 중국과의 두 가지 전선에서 전쟁을 계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는 이 전략의 어리석음을 충분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이러한 미국측의 목표 설정으로 러시아가 서방의 제재를 우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러시아와의 전쟁에 집중하는 대신 중국과 맞서는 데 자원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유럽연합과 나토가 제3제국과 거의 같은 방식으로 러시아와의 전쟁을 위해 본격적인 연합을 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차 세계대전이 시작될 때 히틀러는 소련과의 전쟁을 위해 유럽 국가의 상당 부분을 자신의 깃발 아래 모았다"고 말했다.

https://turbo.lenta.ru/news/2022/06/28/strategiya/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5개(7/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5 모바일 라브로프, "러-서방 다시 철의 장막" 관리자 1794 2022.07.01 09:03
214 모바일 [구직/러시아인] 전문 통번역 자리 구합니다 관리자 2812 2022.07.01 08:15
213 모바일 푸틴, "돈바스 해방과 러 안보가 특수작전의 궁극적 목표" 관리자 3105 2022.06.30 11:13
212 모바일 나토, "러시아가 가장 중대한 위협" 관리자 2361 2022.06.29 18:24
211 모바일 한국인 70%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관리자 3233 2022.06.28 10:12
210 모바일 올 여름 러 외국인 관광객 거의 없을 전망 관리자 2251 2022.06.28 09:59
209 모바일 북러 철도운행 재개 논의 관리자 3059 2022.06.28 09:54
208 모바일 촘스키, '우크라 급진주의 젤린스키 살해계획' 언급 관리자 2354 2022.06.28 08:42
>> 모바일 더힐, "미, 대러 대중국 전쟁계획 히틀러 연상시켜" 관리자 2329 2022.06.28 08:00
206 모바일 나토, 냉전 이후 최대 규모 군사 배치 논의 관리자 2434 2022.06.26 14:11
205 모바일 NYT, "미국과 유럽, 러 제재 경제 영향력 예상못해" 관리자 2350 2022.06.25 11:46
204 모바일 라브로프, "EU와 NATO, 반러시아 동맹 구성" 관리자 2228 2022.06.24 18:01
203 모스크바 부동산 가이드북 사진 첨부파일 realtor 3215 2022.06.24 13:51
202 모바일 푸틴, 다극 세계 건설 위한 브릭스 역할 발표 관리자 1740 2022.06.23 17:30
201 모바일 우크라, 히마르 미사일 시스템 도착 발표 관리자 2547 2022.06.23 17:07
200 모바일 나이키,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관리자 1792 2022.06.23 16:27
199 모바일 일본 의회, "러 우크라 특수작전 불가피했다" 관리자 2278 2022.06.23 11:12
198 모바일 북러 극동 합작 프로젝트 재개 관리자 2128 2022.06.22 16:03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518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3259 2022.06.22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