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워싱톤포스트, "미국, 동맹국들과 우크라 장기전 준비"

관리자 | 2022.06.18 12:20 | 조회 3712
[겨레일보 편집부] 미국과 동맹국이 우크라이나에서 장기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대해 6월 17일 워싱턴포스트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요한 군사시설을 파괴하고 러시아 깊숙이 타격할 수 있는 점점 더 발전된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공급하기로 한 결정은 러시아 연방과의 의도치 않은 확대의 위험도 감수하려는 서방 국가들의 준비를 반영한다."라고 매체는 전했다.

또한 그러한 지원이 우크라이나 지도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정부를 고무시켰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상황에서 키예프 정권이 지지자들과 함께 "훨씬 더 크고 무장한 러시아 군대와 교착상태" 이상을 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 미 국무부 대표는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2월 이전에도 세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으로 갈등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반러 세력인 키예프에 무기를 공급하고 모스크바의 제재 그리고 '러시아의 외교적 고립'은 협상과 종전으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워싱턴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삼킬 수 없다"고 판단해 미국 당국이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식량 위기에 대비할 수 있다고 분명히 밝혔다.

레그눔이 보도한 바와 같이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자신이 낙관론자이며 미국 국민은 엘리트들이 새로운 도전에 대응하도록 강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https://regnum.ru/news/polit/3622364.html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7개(8/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618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3348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2545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3592 2022.06.21 13:18
193 모바일 페스코프, "모스크바, 다시는 서방 신뢰 않는다" 관리자 3927 2022.06.21 12:14
192 "신명나는 한러친선"-제29회 한러친선한국문화큰잔치 첨부파일 관리자 4088 2022.06.20 12:14
191 모바일 예브세프, "나토 칼리닌그라드 점령시도 러 핵무기 사용 부를 수 있어" 관리자 3102 2022.06.20 07:50
190 모바일 IOC 위원장, 러시아인 축출 권고 철회 거부 관리자 1899 2022.06.19 20:17
189 모바일 영 샌더스 대장, 러 물리칠 군대 준비 발표 관리자 3102 2022.06.19 15:28
188 모바일 마이크로소프트, 러 거주자 윈도우 다운로드 금지 관리자 3645 2022.06.19 14:33
187 모바일 우크라, 8월 모스크바와 협상 재개 가능 관리자 1902 2022.06.18 15:01
>> 모바일 워싱톤포스트, "미국, 동맹국들과 우크라 장기전 준비" 관리자 3713 2022.06.18 12:20
185 모바일 블룸버그, "유럽, 겨울 비축가스 소비 시작" 관리자 1960 2022.06.18 08:35
184 모바일 제25회 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 6월15일부터18일까지 관리자 3731 2022.06.17 18:11
183 모바일 러 OTT서비스, 한국 콘텐츠 구매 급성장 관리자 2459 2022.06.17 18:05
182 모바일 러-중-북, 유라시아의 평화와 안보의 공식 관리자 1996 2022.06.17 16:41
181 모바일 미, 우크라 무기 지원 요청 계속 변해 관리자 1856 2022.06.17 15:05
180 모바일 이즈베스치야, "러 공급 삼성 스마트폰 일부 작동안해" 관리자 2448 2022.06.17 14:51
179 모바일 그레프, "조치 없으면 러 경제 작년 수준 회복 10년 걸려" 관리자 2011 2022.06.17 12:16
178 모바일 마크롱, "서방, 우크라에 전투기 탱크 불허 합의" 관리자 2599 2022.06.17 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