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명나는 한러친선"-제29회 한러친선한국문화큰잔치

관리자 | 2022.06.20 12:14 | 조회 4086



▲ 첫 세종학당(원광학교) 야외 한마당 한국문화큰잔치 행사. 러시아 문화예술이 그 핵심에 있어 혼의 예술이라면 한국문화 역시 흥과 신명, 다시 말해 혼이 살아 현장에서 약동하는 것을 생명으로 하고 있다. 모두 죽어있는 혼을 흥과 신명으로 일깨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러시아의 문화예술과 한국의 문화예술은 일맥상통하고 있다. 
▲ 신명나는 사물놀이로 막을 연 한국문화큰잔치.

[겨레일보 편집부 www.koreans.ru] 모처럼 하늘이 열려 있는 야외 마당에서 지난 12일 러시아의 날을 맞이하여 세종학당(원광학교) 주최로 제 29회 한러친선 한국문화큰잔치가 벌어졌다. 
 신명나는 사물놀이로 막을 연 이번 행사는 1부 공연에서 케이팝을 비롯 한국 전통무용, 한국노래, 태권도 그리고 한국전통혼례식 등 한국문화의 정수를 잘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부는 민속놀이 및 체험마당으로 공기놀이, 한지 꽃만들기, 윷놀이, 투호, 외다리씨름, 굴렁쇠 등으로 모처럼 야외행사의 색다른 분위기를 체험했다. 
 마지막으로 경품권 행사는 모두다의 기대속에 아쉬움과 기쁨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그동안 판데믹으로 인해 행사를 치루지 못해 모두들 안타까워 하는 가운데 작년에 이어 치러진 이번 행사는 대폭 축소된 규모이기는 하나 모두다의 관심속에 잘 치러졌다. 
 한인회장은 이번 행사 축사에서 "러시아 문화예술이 그 핵심에 있어 혼의 예술이라면 한국문화 역시 흥과 신명, 다시 말해 혼이 살아 현장에서 약동하는 것을 생명으로 하고 있다."고 말하고 따라서 "모두 죽어있는 혼을 흥과 신명으로 일깨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러시아의 문화예술과 한국의 문화예술은 일맥상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러한 한국문화의 원형에 충실한 한국문화큰잔치는 앞으로도 더욱 크게 발전할 것으로 생각한다." 며 이번 행사를 축하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7개(8/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618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3348 2022.06.22 11:14
195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2545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3592 2022.06.21 13:18
193 모바일 페스코프, "모스크바, 다시는 서방 신뢰 않는다" 관리자 3927 2022.06.21 12:14
>> "신명나는 한러친선"-제29회 한러친선한국문화큰잔치 첨부파일 관리자 4087 2022.06.20 12:14
191 모바일 예브세프, "나토 칼리닌그라드 점령시도 러 핵무기 사용 부를 수 있어" 관리자 3100 2022.06.20 07:50
190 모바일 IOC 위원장, 러시아인 축출 권고 철회 거부 관리자 1898 2022.06.19 20:17
189 모바일 영 샌더스 대장, 러 물리칠 군대 준비 발표 관리자 3101 2022.06.19 15:28
188 모바일 마이크로소프트, 러 거주자 윈도우 다운로드 금지 관리자 3644 2022.06.19 14:33
187 모바일 우크라, 8월 모스크바와 협상 재개 가능 관리자 1901 2022.06.18 15:01
186 모바일 워싱톤포스트, "미국, 동맹국들과 우크라 장기전 준비" 관리자 3712 2022.06.18 12:20
185 모바일 블룸버그, "유럽, 겨울 비축가스 소비 시작" 관리자 1960 2022.06.18 08:35
184 모바일 제25회 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 6월15일부터18일까지 관리자 3731 2022.06.17 18:11
183 모바일 러 OTT서비스, 한국 콘텐츠 구매 급성장 관리자 2459 2022.06.17 18:05
182 모바일 러-중-북, 유라시아의 평화와 안보의 공식 관리자 1996 2022.06.17 16:41
181 모바일 미, 우크라 무기 지원 요청 계속 변해 관리자 1856 2022.06.17 15:05
180 모바일 이즈베스치야, "러 공급 삼성 스마트폰 일부 작동안해" 관리자 2448 2022.06.17 14:51
179 모바일 그레프, "조치 없으면 러 경제 작년 수준 회복 10년 걸려" 관리자 2009 2022.06.17 12:16
178 모바일 마크롱, "서방, 우크라에 전투기 탱크 불허 합의" 관리자 2599 2022.06.17 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