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 2022.06.22 09:22 | 조회 2545
[겨레일보 편집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상황이 러시아와 서방의 인내 경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지도자는 “어느 시점에서 이것은 러시아인들이 견딜 수 있는 것과 유럽이 견뎌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면에서 어느 정도 기다림의 게임으로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하여 그는 미국과 유럽이 모스크바에 대한 제재 부과에 따른 비용을 계속 부담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파벨 야블론스키 폴란드 외무차관은 유럽연합이 이미 7차 반러시아 제재에 대한 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여전히 판매할 수 있는' 가스와 스위프트 은행 시스템에 제한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우크라이나에서는 러시아연방군의 특수작전이 계속되고 있다. 그 시작은 2월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군사 행동의 목적은 이웃 국가를 비무장화하고 정권의 탈나치화이다.

작전을 수행하기로 한 결정은 미국과 동맹국이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가하는 이유가 되었다.

https://m.gazeta.ru/politics/news/2022/06/21/17979386.shtml?utm_source=yxnews&utm_medium=mobile&utm_referrer=https%3A%2F%2Fyandex.ru%2Fnews%2Fstory%2FBajden_situaciya_vokrug_Ukrainy_stanet_sostyazaniem_navynoslivost_Zapada_i_Rossii--bd2d558844f18ae57b7083918fdf9d2c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37개(8/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7 모바일 페스코프, 리투아니아 보복 조치 논의 발표 관리자 3619 2022.06.22 15:39
196 모바일 러, 모스크바 미 대사관 주소지 'DNR 광장'으로 명명 관리자 3349 2022.06.22 11:14
>> 모바일 바이든, "우크라이나 상황, 서방과 러의 인내 경쟁" 관리자 2546 2022.06.22 09:22
194 모바일 트럼프, “바이든 우크라이나 정책, 세계대전 발발 가능” 관리자 3593 2022.06.21 13:18
193 모바일 페스코프, "모스크바, 다시는 서방 신뢰 않는다" 관리자 3928 2022.06.21 12:14
192 "신명나는 한러친선"-제29회 한러친선한국문화큰잔치 첨부파일 관리자 4089 2022.06.20 12:14
191 모바일 예브세프, "나토 칼리닌그라드 점령시도 러 핵무기 사용 부를 수 있어" 관리자 3102 2022.06.20 07:50
190 모바일 IOC 위원장, 러시아인 축출 권고 철회 거부 관리자 1899 2022.06.19 20:17
189 모바일 영 샌더스 대장, 러 물리칠 군대 준비 발표 관리자 3102 2022.06.19 15:28
188 모바일 마이크로소프트, 러 거주자 윈도우 다운로드 금지 관리자 3645 2022.06.19 14:33
187 모바일 우크라, 8월 모스크바와 협상 재개 가능 관리자 1902 2022.06.18 15:01
186 모바일 워싱톤포스트, "미국, 동맹국들과 우크라 장기전 준비" 관리자 3713 2022.06.18 12:20
185 모바일 블룸버그, "유럽, 겨울 비축가스 소비 시작" 관리자 1961 2022.06.18 08:35
184 모바일 제25회 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 6월15일부터18일까지 관리자 3731 2022.06.17 18:11
183 모바일 러 OTT서비스, 한국 콘텐츠 구매 급성장 관리자 2459 2022.06.17 18:05
182 모바일 러-중-북, 유라시아의 평화와 안보의 공식 관리자 1996 2022.06.17 16:41
181 모바일 미, 우크라 무기 지원 요청 계속 변해 관리자 1856 2022.06.17 15:05
180 모바일 이즈베스치야, "러 공급 삼성 스마트폰 일부 작동안해" 관리자 2448 2022.06.17 14:51
179 모바일 그레프, "조치 없으면 러 경제 작년 수준 회복 10년 걸려" 관리자 2011 2022.06.17 12:16
178 모바일 마크롱, "서방, 우크라에 전투기 탱크 불허 합의" 관리자 2599 2022.06.17 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