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 밝혀

관리자 | 2021.11.23 11:03 | 조회 445
[겨레일보/김지은기자] 미(美)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2022년 초에 크림반도와 벨라루스 영토 등 세 방향으로부터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준비할 수 있다고 발표하였으며, 블룸버그통신이 이를 인용하여 보도하였다.

정보에 의하면,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나리오가 담긴 정보를 일부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회원국들에 공유한 상태이다. 이 정보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비하기 위하여 러시아는 군대 및 포병대를 증강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외에도, '모스크바가 포스트소비에트 (Post-Soviet) 시대에 전례없는 규모의 예비군을 집결시켰다'고 명시되었다.

언론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이 일어나게 될 위치에는 러시아 전술 대대의 약 절반 가량이 자리잡고 있으며, 군대는 잠정적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러시아 대외정보국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위하여 러시아 영토 내에 병력이 집중되어있다는 주장에 대해 '미 국무부가 의도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퍼트리고 있다'고 발표하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 내 러시아군의 이동이 그 누구에게도 위협이 되지 않음을 지적하였다.

11월 20일, 미국 방송채널 CBS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측 공격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고 확신하였으며, 뉴욕타임즈는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연방의 우크라이나 침공계획을 동맹국들에게 경고하고 새로운 반(反)러시아 조치를 준비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11월 초, 알렉세이 다닐로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서기는 '러시아가 다가올 정치적 협상의 이해관계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경 쪽으로 군대를 집결시키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11월 12일,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서 러시아군의 일부 '비정상적인 행동'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지난 11월 8일,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에서 보여지는 러시아군의 우려스러운 움직임을 미국이 주시하고 있으며, 그들의 목적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41개(1/8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1 한국 입국 시 사용 가능한 SIM CARD (K-Travel SIM) 안 사진 첨부파일 nizmobile 63 2022.01.07 10:21
140 함께하실분 찾습니다 참좋은하루 115 2022.01.05 15:07
139 모바일 오미크론 감염자 16명 중 11명이 돌파감염 관리자 184 2021.12.14 16:36
138 모바일 韓 오미크론 신규확진자 1명, 러시아서 입국 관리자 682 2021.12.12 16:34
137 방 1칸 세 놓습니다 모스크바 관계자 231 2021.12.12 12:05
136 러, 제13회 한국어 올림피아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55 2021.12.12 11:40
135 모바일 러, 집단면역수준 55.7% 도달 관리자 493 2021.12.10 22:05
134 모바일 미국, 루블화 환전 제재 가할수도 관리자 549 2021.12.08 11:28
133 모바일 남아공에서 귀국한 러시아인 9명, 코로나 확진 관리자 627 2021.12.06 21:32
132 모바일 모스크바 1월, 한파와 폭설 예고 관리자 565 2021.12.06 09:12
131 모바일 가짜 QR코드 사기방법 2가지 관리자 529 2021.12.05 14:51
130 모바일 INI LLC 파트타임 구인합니다 관리자 172 2021.12.04 15:29
129 한국문화 이제는 체험교육으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64 2021.12.01 13:05
128 카트, 파마, 염색 합니다. 모스크바 관계자 140 2021.12.01 09:13
127 모바일 크렘린궁, '오미크론' 변이 언급 관리자 438 2021.11.29 14:58
>> 모바일 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 밝혀 관리자 446 2021.11.23 11:03
125 모바일 모스크바, 집단면역 수준 67% 관리자 338 2021.11.20 09:55
124 모바일 모스크바 20일 한파와 폭설 예고 관리자 394 2021.11.19 11:07
123 모바일 모스크바, 2022년 신년 준비 관리자 438 2021.11.19 09:31
122 러 카잔, 활짝 피는 한국 전통문화 첨부파일 관리자 198 2021.11.15 11:37